Home Features Culture 버려진 동네를 청춘의 한 장면으로

버려진 동네를 청춘의 한 장면으로

당신에게 달동네는 어떤 의미인가?

달이 아름다운 동네일 수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발길이 끊긴 외로운 동네이기도 한 그곳.

오늘 이야기하려는 달동네 역시 청춘과 낭만이 살아 숨 쉬는 공간이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우리에게 많은 이야기를 건네주는 그런 곳이다.

지금부터 청년과 주민이 함께 만드는 마을, ‘청춘발산마을’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해보려 한다.

시간이 멈춘 발산마을

전라도 광주의 대표적 달동네라 불리는 ‘발산마을’.

발산마을은 전쟁 피난민들이 모여 살던 단지에서 시작됐다.

피난민 단지였던 발산마을은 7~80년대에 접어들며, 방직공장이 인근에 생기면서 전국에서 일자리를 찾아온 여공들로 활력이 넘치는 마을이 되었다.

그러나 90년대 이후, 도심 공동화 현상과 방직공장의 쇠퇴로 갈 길을 잃은 여공들이 떠나면서 점차 빈집이 늘었고 어느새 발산마을은 나이든 어르신들만이 남은 잊 공간이 되어갔다.

이 작은 마을은 그렇게 외로운 달동네가 됐고 시간이 멈춘 채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사라졌다.

버려진 동네가 청춘의 명소가 되기까지

그렇게 많은 시간이 흘러 지금으로부터 4년 전인 2015년, 현대자동차그룹과 공공프리즘이 함께 <청춘발산마을> 사업을 시작한다. 이 사업은 국내 최대 규모의 민관협력 도시재생 프로그램으로, 예술하는 청년들이 마을에 입주해 생기를 잃은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고 주민 생활 개선 프로그램을 실행하는 등 주민들의 일상에 공동체 문화를 만들어나가는 활동이었다.

오래되고 낡은 골목이 공공디자인과 컬러아트 프로젝트를 통해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추억의 공간이 되었고 마을에 입주한 청년 창업팀은 마을 주민과 함께 협력하여 연중 다양한 프로그램(1박 2일 ‘이웃캠프’ 등)을 실시하기도 했다.

가기조차 꺼려지던 발산마을은 청년과 주민들의 협업으로 광주를 대표하는 청춘의 명소가 됐고, 여느 다른 마을은 갖지 못하는 색다른 매력을 가진 아름다운 마을로 탈바꿈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변화는 사람들의 방문이 증가하면서 마을 경제가 자연스레 활성화되었다는 점이다.

이는 마을 주민들의 주거 환경 개선과 경제 여건 보장을 함께 이루는 결과를 낳았다.

사회적 경제, 도시를 재생하다

발산마을이 거둔 큰 결과는 이뿐만이 아니다.

작년에 첫 발돋움을 한 ‘사회적 경제장터’는 마을 경제를 넘어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다.

지난 2018년 10월 27일 열린 사회적 경제장터는 발산마을 고유의 특징을 담은 색다른 체험은 물론 다양한 먹거리까지 즐길 수 있는 행사였다.

사회적 기업, 마을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었던 위 행사는 ‘사회적 경제 도시를 재생하다’라는 타이틀 아래 많은 사람들의 참여로 진행됐다.

사회적 경제장터를 통해 발산마을은 사회적 경제가 상생하고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었다는 평가를 받았고, 도시재생지역에서 이와 같은 행사가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큰 호평을 얻다.

청춘의 ‘발산마을’, 당신의 추억을 담을 수 있도록

방학 중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전라도 광주에 방문할 마음이 있다면, 당신의 추억을 담아줄 장소를 고민하고 있다면, 망설임 없이 이곳 ‘청춘발산마을’을 추천한다.

발산마을 속 청년들의 예술은 단순한 아름다움이 아닌 추억의 결과물이며 방문할 당신의 기억도 이곳에 남겨질 하나의 예술이 될 것이다.

발산마을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이곳(http://www.balsanvillage.com/main.php)에서 확인 가능하다.

POPULAR

당신의 진로를 함께 고민합니다

영상에디터 데이지 X 조성민 써니 콜라보 현장

버려지는 농산물로 웃음을 만드는 ‘가로주름’

우수한 지역 제품을 알리자 전라남도 광양 사라실 마을의 초여름에는 보랏빛 라벤더 향으로 가득하다. 매년...

독립출판의 숨결을 느끼다 : 퍼블리셔스 테이블

퍼블리셔스 테이블 출처 : 퍼블리셔스 테이블 인스타그램 ...

2019 Happinnovator 베트남 캠프 이야기

2019 Happinnovator캠프 단체사진 지난 8월 11일(일)부터 20일(화)까지 ‘글로벌 해피노베이터캠프’가 진행됐다. 글로벌 해피노베이터 캠프는 한·중 대학생들이 각 지역사회 문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