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Features Culture 어쩌면 더 아름다울, 보이지 않는 미술의 세계

어쩌면 더 아름다울, 보이지 않는 미술의 세계

보이지 않는 세계를 그려낸다는 것은 다양한 의미를 갖는다. 우리는 대부분 추상적 의미를 떠올리지만, 오늘 이야기하고자 하는 전시 ‘코끼리 날다, 광주에서’는 예술은 절대 시각에 의존해 완성하는 아름다움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한다.

지상에서 가장 거대한 동물을 만나다

‘코끼리 날다, 광주에서’ 전시는 익산전북맹아학교와 서울한빛맹학교 아이들이 학교 미술실을 떠나 태국에 직접 다녀오고 그 곳에서 ‘코끼리 만지기’ 프로그램을 진행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불교 열반경에 나오는 코끼리 만지기 우화(앞이 안 보이는 사람들이 코끼리를 만져 보았는데 저마다 다른 부분을 만지고서는 자기가 알고 있는 것이 코끼리라고 말하는 이야기)에서 출발해 시각장애에 대한 편견을 바꾸고자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본다는 것은 무엇일까’라는 질문을 시각장애인과 아티스트가 창의적으로 풀어보는 아트 프로그램으로 시각장애 학생들에게 지상에서 제일 큰 동물과 만나보는 평생 잊지 못할 체험을 통해 자신의 감각과 몸의 기억들을 미술로써 표현한다.

안 보여서 미술이 필요없다고?

위 프로그램은 예술을 하는데 있어 시각장애는 존재하지 않음을, 단지 편견만 있을 뿐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반드시 시각이 아니더라도 그 외의 오감을 이용해 ‘사물을 본다’라는 것을 실현하며 이를 바탕으로 그들이 존중 받아야할 존엄한 인간임을, 그리고 그들이 존중해야 할 다른 무수한 존재들이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한다.

사실 프로젝트를 준비하는 것에 있어 어려움이 많았다고 한다. 실제로 시각장애 아이들이 만져볼 수 있는 코끼리를 구하는 것도 힘들었을 뿐더러 코끼리라는 동물 자체가 매우 영리하고 인간 수준의 감성도 있는 동물이지만 크기 자체가 위험하기 때문에 코끼리가 있는 모든 곳에서 거절 당하기 일쑤였다. 

그러나 그 어려움 속에서도 일주일 간 태국에서 머물며 만나게 되는 전혀 다른 세계와 느낌들은 실체와의 만남에서만 얻을 수 있다는 강력한 메세지로 모든 아이들에게 각기 다른 큰 울림을 주었다고 한다.

Art_lab ‘우리들의 눈’

프로그램 전체 진행을 담당했던 Art lab ‘우리들의 눈’은 시각장애인과 예술가들이 예술과 테크놀로지를 통해 질문하고 탐구하는 단체이다. 1996년부터 ‘시각장애’를 ‘또 다른 창의적 가능성’으로 바라보며 시각장애인과 함께 경계 없는 예술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우리들의 눈’은 오늘 이야기한 ‘코끼리 날다, 광주에서’ 뿐만 아니라 전국 시각장애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전문 미술상 <프리즘 프라이즈>,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힘!> 등을 진행했다.

다름이 아닌, 새로움으로 접근한다는 것은

이 글을 쓰고 있는 나도 지난 하반기 광주/전남지역에서 시각장애인 차별 해결을 위한 <따끈따끈 배리어프리>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활동을 통해 알게 된 것은 대상자와의 경계를 허무는 것은 결코 자연스럽게 이뤄질 수 있는 게 아니라는 점이었다. 누군가의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고 새롭게 다가가 공동체로 묶인 가치를 실현시킬 수 있는 방안을 늘 연구해야한다. 

그런 의미에서도 예술로써 장애에 접근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고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결과물로 만들어냈다는 것이, 이들이 가는 길의 의의를 몸소 느끼게 만든다.

마치 예술처럼, 우리가 사는 세상도 경계와 한계가 없는 무한한 곳이길 바라는 마음이다.

정 민지
정 민지
e-mail ) realreal030@naver.com // Insta ) @minjihada_

POPULAR

나의 나날을 만들어가다: 오 마이 데이즈

왜 옷인가요? 오 마이 데이즈는 ‘나의 나날을 만들다’라는 의미를 담은 청주 충북지역팀의 우울증 및...

청주충북지역의 아름다운 마지막 순간

기다리고 기다리던 종결 워크숍

“1년 동안 써니 하려면 강인한 멘탈이 필요하다!”

1년 동안 리더하려면 강인한 멘탈이 필요하다. '2019년, 1년 동안 리더그룹으로 활동하며 가장 필요한 자질은 무엇일까?' 생각해봤다. 리더십, 존중, 자발적인 자세, 모두 중요하지만...

콜록콜록! 실내정화식물 키워보는 건 어때?

콜록콜록! 미세먼지의 계절이 왔다. 미세먼지로 뒤덮인 뿌연 하늘을 보고 있으면, 공기청정기라도 한 대 들여놓고 싶은 심정이다.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