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Features Campus Life 이러려고 대학 왔나...

[20학번 새내기 이야기] 이러려고 대학 왔나…

출처: 클립아트코리아

‘비대면 강의의 최대 피해자는 누구일까’ 라는 질문에 우린 아마 똑같은 답을 할 것이다. 대학 생활의 꽃인 새내기 시절을 제대로 즐기지도 못한 채 첫 학기를 아쉽게 흘려보내야 했을 20학번들이다. 온라인으로 첫 학기를 보낸 20학번 새내기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자.

“와장창 깨져버린 나의 기대”

온라인 수업을 함께 듣기 위해 카페에 모인 김로희 새내기와 고등학교 동창들

학교에서 처음 비대면 공지가 떴을 때 ‘나는 1학년인데 학교에 안 가면 어떡하지?’ 싶었다. 작년에 반수 하면서 이번 연도만 바라봤다. 학교 모임, 뒤풀이 하나도 안 나가고 친구도 안 만들었다. ‘내년을 위해 살자’고 다짐하고 올해만 기대하며 공부했다. 반수에 성공한 후에는 작년 입학식 영상을 찾아보고 새터 브이로그도 보면서 뭐 입고 갈지까지 생각해 놨는데… 갑자기 엠티가 취소되고 신입생 오티도 하나둘씩 취소되기 시작했다. 처음엔 어이가 없었는데 나중엔 너무 초를 쳐버리니까 ‘될 대로 돼라’며 체념하게 되었다. 내가 상상했던 이번 학기의 모습이 현실과 너무 달라서 실망스러웠다.

– 성균관대학교 20학번 김로희

“이번 학기, 나름 괜찮았다”

학교 동기들과 같이 학식을 먹거나 새로운 동아리에 가입하는 것을 기대했기 때문에 아쉽긴 했다. 그래도 지난 학기 동안 많은 것을 이뤘다. 발표 연합동아리, 학교 온라인 홍보대사…그리고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열린 교내 합격 수기 공모전에 나가 최우수상도 받았다. 비대면 강의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스무 살에 즐길 수 있는 것들을 한 것 같아 다른 친구들보다는 아쉬움이 적다. 다음 학기에 학교에 갈 수 있다면 꼭 대학 강의실에서 멋진 발표를 기획할 것이다. 강의실 내부에서 발표 동선도 짜고 활발하게 움직이면서 재미있는 발표를 해보고 싶다.  

 – 한국산업기술대학교 20학번 김준수 

“우리… 학교 언제 가?”

대면 기말고사를 위해 처음으로 기숙사에 입소한 윤세인 새내기와 과 동기들

의과대학은 새내기일 때만 학교 캠퍼스에 있고 그 뒤로는 본 캠퍼스를 떠나 천안에 있는 병원에서 실습한다. 타과 학생들과 캠퍼스에서 학기를 보낼 수 있는 시기는 유일하게 1학년 때인데 그 기회가 없어질 거라는 생각에 속상했다. 실습과목들도 직접 실험해 보지 못하고 사진이랑 영상으로만 보니까 기억 나는 게 많이 없고 ‘내년에 이걸 과연 할 수 있을까?’ 걱정된다. 그래도 다행인 건 기말고사를 대면으로 치렀을 때 처음으로 과 동기들을 만났고 시험 기간에 많이 친해졌다. 함께한 시간이 2주밖에 되지 않아 더 애틋했던 것 같다. 내년엔 날씨 좋은 날에 마스크 없이 동기들이랑 같이 과잠을 입고 캠퍼스에서 사진을 남기고 싶다. 

– 순천향대학교 20학번 윤세인 

“끝없는 과제 때문에 계속 기숙사에서…”

대학에 입학하기 전에는 계속 일본에서 살았다. 그래서 처음 한국에 왔을 때 강의 듣고 매일 과제 하는 데에 있어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 학교에 가서 친구를 많이 사귀었다면 모르는 것도 쉽게 물어볼 수 있는데 혼자다 보니까 수업 들으며 이해가 잘 안 되는 부분이 있거나, 과제를 하면서 모르는 게 많아도 결국 혼자 ‘이게 맞나?’ 고민하는 시간이 꽤 많았다. 도움을 받을 곳이 없어 많이 답답하고 불안했다. 그리고 과제가 너무 많아서 밖에도 못 나가고 계속 기숙사 안에만 있었다. 내년엔 동아리도 들어가고 싶은데 아직 (학교에 안 가서) 무슨 동아리가 있는지도 모른다.

 – 연세대학교 20학번 김안나 

같은 상황 속에서도 우린 각자 다른 시간을 보냈다. 누구한테는 동기들을 만나지 못한 아쉬움이었고 누구한테는 홀로 버텨야 했던 답답함, 또 누군가에게는 나름대로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대부분의 학교가 다음 주부터 다시 한번 온라인 개강을 맞이하는 지금, 당신은 어떤가. 이미 지쳐있는가? 이제 그만 슬퍼하자. 우리 힘으로 어떻게 할 수 없는 것들로 인해 더이상 힘들어하지 말자. 대신, 이번 학기는 내가 만족할 수 있는 나만의 새로운 계획을 세워보면 어떨까?

민희수
민희수
stellamin2000@naver.com

POPULAR

너는 휴학하면 뭐 할래?

내가 휴학을 한다고? 어느덧 나는 군 생활과 대학생 3년 생활을 마치고 휴학을 결심했다....

당신의 취미는 무엇인가요?

작년 9월부터 언젠간 꼭 배우고자 다짐했던 드럼을 배우기 시작했다. 사실 드럼이 첫 번째 취미는 아니었다. 수능이 끝나고...

나의 써니 일기

2020년 한 해는 써니로 가득 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학 생활과 과제...

이번 새해에는 뜻 깊은 소비 어때?

여러분은 수어에 대해 잘 아시나요? 수어는 ‘수화 언어’의 줄임말로, 손의 모양과 위치, 움직임을...